메뉴 건너뛰기

연산 코오롱하늘채

게시판

1500가구가 넘는 매머드급 아파트의 인기가 올라가고 있다. 부동산 시장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에서 시세 안정성이 소규모 단지에 비해 뛰어나기 때문이다.
11.jpg

 


6일 부동산114의 최근 2년간(2017년 4월∼2019년 4월) 전국 아파트 규모별 가격 상승률을 보면 1500가구 이상 단지들의 가격 상승률이 평균 20.38%로 가장 높았다. 1000∼1499가구의 상승률이 14.82%로 뒤를 이었고 △300가구 미만 12.37% △300∼499가구 11.89% △700∼999가구 11.46% 등 순이었다. 500∼699가구의 평균 상승률은 10.69%에 그쳤다.

대단지 아파트는 관리비 절감 효과도 얻을 수 있고 피트니스센터, 실내 골프연습장 및 키즈카페 등 대규모 커뮤니티 시설이 들어서는 등 주거 편의성이 높아 수요자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는 평가다.

실제 최근 분양시장에서 대규모 단지들의 청약 마감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5월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이 공급한 ‘안양 어바인 퍼스트’는 1순위 청약에서 1193가구 모집에 5만8690명이 몰려 평균 4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3850가구 규모의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라는 점에서 안양시민들의 청약통장이 몰린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부산 온천2구역 재개발 사업인 ‘동래 래미안 아이파크’(3853가구) 역시 1302가구 모집에 2만2468건의 청약이 몰려 평균 17.3대 1의 청약경쟁률로 높은 인기를 입증했다.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5월과 6월 두 달 간 전국에서 1500가구 이상 대형 단지 14곳, 3만1246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두산건설은 부산시 동구 범일동 252-1562번지 일대 좌천범일구역통합3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을 통해 ‘두산위브더제니스 하버시티’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5층, 지상 49층 아파트 7개 동, 전용면적 59∼84㎡ 2040가구와 전용면적 29~68㎡ 오피스텔 345실 등 총 2385가구로 조성된다. 이 중 아파트는 1238가구, 오피스텔은 341실이 일반에 분양된다. 부산지하철 1호선 좌천역이 가깝고 김해국제공항 및 부산항, KTX 부산역을 이용한 타 지역으로 이동이 용이하다. 북항 재개발, 미55 보급창 부지 이전(계획)등 개발호재도 풍부하다.

삼성물산은 6월 부산시 부산진구 연지동에 ‘래미안 연지2구역’을 공급할 예정이다. 총 2616가구의 대단지로 조성되며 이중 전용 51∼126㎡ 1360가구를 일반분양한다. 포스코건설과 태영건설 컨소시엄은 경남 양산 사송신도시 B-3, B-4, C-1 블록에 ‘사송 더샵 데시앙’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 지상 최고 25층, 17개 동, 전용 74~101㎡, 3개 단지, 총 1712가구 규모다.

대림산업도 성남 금광1구역을 재개발한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을 분양할 예정이다. 성남시 최대 규모인 5320가구로 구성되며, 지하철 8호선 단대오거리역이 인접한 역세권 입지다. 일반분양분은 전용면적 51∼84㎡, 2329가구다.

 

위로